김동률: 출발 (Departure) [A Translation]

youtube=http://www.youtube.com/watch?v=1FH0ORan-k0
This is one of the first songs I learned in Korean. Having spent almost half of my life travelling and having adventures out of a suitcase, the lyrics are very close to my heart. Here’s my translation:

아주 멀리까지 가 보고 싶어
I want to travel very far
그곳에선 누구를 만날 수가 있을지
I wonder who I’ll meet there
아주 높이까지 오르고 싶어
I want to climb very high
얼마나 더 먼 곳을 바라볼 수 있을지
I wonder which faraway places I can see

작은 물병 하나 먼지 낀 카메라
A small water bottle, a dusty camera
때 묻은 지도 가방 안에 넣고서
A soiled map I put in my bag

언덕을 넘어 숲길을 헤치고
Over the hill, making a path through the forest
가벼운 발걸음 닿는 대로
Light footprints as I can reach
끝없이 이어진 길을 천천히 걸어가네
Slowly walking the long road with no end

멍하니 앉아서 쉬기도 하고
I can sit with a blank expression and rest
가끔 길을 잃어도 서두르지 않는 법
Though sometimes I lose my way, I don’t worry
언젠가는 나도 알게되겠지
Someday I guess I’ll realise
이길이 곧 나에게 가르쳐 줄테니까
I know the road will teach me

촉촉한 땅바닥 앞서 간 발자국
The moist footprints of paths already made
처음 보는 하늘 그래도 낯익은 길
The first sky I see for the first time, though the path is familiar

언덕을 넘어…

새로운 풍경에 가슴이 뛰고
My heart skips with new landscapes
별것 아닌 일에도 호들갑을 떨면서
Making a fuss about things that aren’t a big deal
나는 걸어가네 휘파람 불며
I whistle as I walk on
때로는 넘어져도 내 길을 걸어가네
Though I sometimes stumble I continue on my path

작은 물병 하나…

내가 자라고 정든 이 거리를
This beloved street I grew up on
난 가끔 그리워 하겠지만
I guess I will sometimes miss it
이렇게 나는 떠나네 더 넓은 세상으로
Like this, I leave for a wider worl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