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22: 선셋 리미티드 – The Sunset Limited

video
video Info
  •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제가 몇 권 한국어 소설을 읽었는데 모든 읽은 책 중에 ‘선셋 리미티드‘는 처음으로 다 읽은 책이고 제일 재미있는 책이예요.

    이 책은 원래 코맥 매카시에 의해 쓰여진 극이에요. 이 이야기는 두 남자 ‘백선생’ 하고 ‘흑’이란에 관한 이야기예요. 그 아침에 백선생이 ‘선셋 리미티드’이란 지하철 열차 앞에 뛰어드는 것을 함으로써 자살을 시도했어요. 흑이 승강장에 있다가 백을 구했어요.

    두 사람이 흑의 집에 가서 흑이 백선생에게 다시 한 번 자살을 시도하지 않을 것을 설득하려고 했어요. 그들의 신앙, 종교, 인생의 의미에 대한 토론이 많은 생각을 일으켰어요.

    가끔 책은 구어가 표준어보다 많이 쓰이기 때문에 일부 말을 이해하는 게 어려워요. 다행히도 이야기는 한 방에서 일어나고 등장 인물 2명이 빠른 속도로 대화를 해요.

    한국어를 배우고 있든지 그냥 재미있는 이야기를 읽고 싶든지 간에, 이 책은 정말 추천해요!

    I am currently reading a few fiction books in Korean, but The Sunset Limited is the first that I have finished and the one that I have enjoyed the most.

    Originally this was a play written by Cormac McCarthy in 2006. The story is about two men called ‘Black’ and ‘Professor White’. That morning, White tried to kill himself by jumping in front of a subway train called The Sunset Limited. Black was on the platform and saved him.

    Black takes him to his home and tries to convince White not to kill himself again. They talk for a long time about faith, religion and the meaning of life, and their discussions were very thought provoking.

    Because the book sometimes uses colloquial rather than standard language, it was difficult to understand some words. Thankfully the story takes place in one room and the two main characters use fast paced dialogue.

    If you are learning Korean or just want to read an interesting story, I would definitely recommend this book!

    ==========================

    어휘

    쓰이다 – to be written
    쓰여지다 – to be written by
    뛰어들다 – to be clear
    구어 – colloquial language
    표준어 – standard language

    원래 – originally
    [자살]을 시도하다 – to attempt [suicide]
    구하다 – to save
    다행히 – thankfully
    생각을 일으키다 – to be thought provok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