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25: 2016년의 앨범 7선 – Top 7 Albums of the Year

7. Junior Boys: Big Black Coat

Junior Boys의 5번째 엘범은 거의 10 년 만에 최고의 앨범이라고 생각해요. Jeremy Greenspan의 목소리 하고 가사가 진짜 좋고 지금도 첫 번째 싱글 ‘Over It’을 듣는 것을 멈출 수 없어요.

I think Junior Boys’ fifth album is their best in a decade. Jeremy Greenspan’s voice and lyrics are really good and even now I can’t stop listening to the first single ‘Over It’.

6. A Made Up Sound (2009-2016): A Made Up Sound

A Made Up Sound는 디스코와 테크노를 결합 시켰지만 어느 쪽과도 같지 않아요. 이 엘범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발표한 싱글들을 포함해요. 그리고 ‘Ahead’을 춤을 출 수 있으면 저는 너를 보고 싶어요!

A Made Up Sound combines disco and techno but doesn’t sound like either. This album contains all of the singles released between 2009 and 2016. Oh, and if you are able to dance to ‘Ahead’ I want to see it!

5. Ivy Sole: Eden

‘Eden’는 래퍼 Ivy Sole의 첫 엘범이에요. 야심, 대학교 생활, 첫사랑에 대한 가사가 재미있고 음악이 저에게 여름느낌을 주워요. 그리고 Bandcamp에 방문하면 무료로 다운로드를 할 수 있어요!

Eden is rapper Ivy Sole’s first album. Her lyrics about ambitions. university life and first loves are interesting and the music gives me a summery feeling. If you visit Bandcamp you can download the album for free!

4. Laura Mvula: The Dreaming Room

Laura Mvula는 매우 독특한 가수이예요. ‘The Dreaming Room’은 꿈을 꾸고있는 동안 만들어진 것처럼 들려요. 목소리는 놀라고 화가 나 슬프거나 희망이 있든 간에 가사는 항상 감동적이예요.

Laura Mvula is a very unique singer. This album really does sound like it was made while dreaming. Her voice is amazing and the lyrics, whether angry, sad or hopeful are always moving.

3. Solange: A Seat at The Table

그녀의 여동생이 가장 인기가 있는 앨범을 발표했지만 제 생각에는 Solange가 더 나은 앨범을 만들었어요. Minnie Riperton만큼 아름답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그녀는 21 세기에 흑인 된 것에 대한 노래해요.신기해요.

Her sister may have released the more popular album, but I think Solange made the better one. With a voice as beautiful and sweet as Minnie Ripperton, she sings about being black in the 21st century. Marvellous.

2. Anonhi: Hopelessness

정치, 전쟁, 환경, 안전, 시민의 자유… 시사 문제에 대해 어떻께 좋은 음악을 만들어요?

제 생각에는, Hopelessness의 가장 놀란 일은 슬픈 하고 비관적인 테마들이 아니라 가사를 듣을 때 저에게 더 좋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워요.

Politics, war, the envoriment, safety, personal freedom… How do you make good music about these topics?

In my opinion, the most surprising thing about ‘Hopelessness’ is not the sad and pessismistic themes, but that when I hear the lyrics it makes me more hopeful about the future.

1. A-wa: Habib Galbi

처음에 2년 전에 A-wa의 Boiler Room공연을 봤을 때부터 제가 이 엘범을 듣은 것을 기다리고 있어요. 이제 발표했으니 제가 실망하지 않았어요.

이스라엘에서 자란 여동생 3명이 현대적인 스타일으로 예멘 전통적인 민속 곡을 공연해서 너무 창조적이거든요. 그룹은 제가 모르는 언어로 노래는데도, 외기 쉬운 곡조이 많이 있어요.

I have been waiting to hear this album since I first heard A-wa’s Boiler Room performance two years ago. Now that ‘Habib Galbi’ has been released I am not disappointed.

The three Israeli sisters sing traditional Yemeni folk songs in a modern style and it is very creative. Even though the group sing in a language I don’t understand, the melodies are extremely catch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