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27: 한국 영화의 밤 – Korean Movie Night

video
video Info
  • 2달 전에 아내가 ‘한국 영화의 밤’에 데려 가서 저를 놀라게 했어요!

    12월의 수요일마다 큰 마나마에 있는 영화관에서 한국 대사관은 다른 영화를 상영했어요. 그리고 영화를 무료로 볼 수 있었어요!

    많은 한국 영화 이야기가 너무 감정적인 편이기 때문에 보통 영화를 보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하지만 아내는 재미있는 영화를 선택한 것 같았어요.

    ‘뷰티 인사이드’는 2015년 개봉된 영화예요. 유진은 주인공 인데 아침마다 다른 신체가 된 상태로 일어나요. 남자 뿐만 아니라 여자로 바뀌었어요! 예를 들면은, 어느 날에는 잘 생긴 남자 이지만 다음 날에는 아줌마가 되고 또 다음에는 일본 대학생이 되었어요. 너무 재미있는 아이디어예요.

    어느 날 유진은 좋아하는 여자를 만나게 되고, 이상하고 비밀스런 관계를 시작했어요. 영화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은 식당 안에 장면이에요. 유진과 여자는 데이트를 하러 갔는데 그 날은 유진은 초등학생 이었어요! 우유병에서 막걸리를 넣어서 많이 마시고 빨리 취해서 잠이 들었어요!

    이 영화는 재미있었고 한국 대사관이 영화의 밤들을 나중에 다시 하면 좋겠어요.

    Two months ago my wife surprised me by taking me to a Korean movie night!

    Every Wednesday in December the Korean Embassy screened at different movie at a big cinema in Manama. And you could watch them for free!

    A lot of Korean movies tend to be overly emotional so I usually don’t care much about watching them. But it seems my wife chose a great movie.

    The Beauty Inside was released in 2015. The main character Woojin wakes up in a different body every morning. Not just male bodies but female ones too! For example, one day he will be a handsome man, but the next day a middle aged women, and then the next day a university school student.

    One day Woojin meets a woman that he likes and they start a strange and secret relationship. My favourite scene in the movie is the one in the restaurant. Woojin and the woman are on a date but that morning he woke up as a primary school student! He puts meogalli in a milk bottle and drinks it, gets drunk very quickly and falls asleep!

    The movie was great and I hope the Korean embassy has more movie nights in the future.

    ==========================

    어휘

    X를 Y에 데려 가다 – to take person X with you to place Y
    개봉되다 – to be released (in cinemas)
    주인공 – hero, protagonist
    어느 날 – one day
    장면 – a scene (in a play, movie)
    Y에서 X를 넣다 – to put X into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