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Anti Trump Rallies in Seoul [A Translation]

video
video Info
Comments
  • 트럼프 방한 찬반 집회…광장에 ‘차벽’ 등장
    Pro and Anti Trump rallies… bus blockades deployed in public squar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하거나 환영하는 집회가 어제 서울 도심에서 잇달아 열렸습니다. 광화문 광장에 차벽이 설치되고, 집회 참가자들에게 해산 명령이 내려지는 등 긴장감이 감돌기도 했습니다.

    Rallies welcoming and opposing the visit by American president Donald Trump to Korea were held in succession yesterday in downtown Seoul. Tension lingered in the air as a bus blockade was set up in Gwanghwamun Square and a dispersal order was issued to participant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차량 행렬앞두 경찰과 집회 참가자들이 승강이를 벌입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 차량이 반대 차선으로 이동해 역주행하자, 참가자들은 이를 향해 물병과 형광봉 등을 던집니다.

    There were altercations between police and rally participants ahead of President Trump’s motorcade. In the end, when the motorcade used an opposite lane, participants threw objects like water bottles and glowsticks towards it.

    만찬을 마치고 청와대를 나와 이곳 광장을 지나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참가자들은 목소리를 높여 전쟁 반대를 외쳤습니다. 낮부터 계속된 트럼프 대통령 방한 반대 집회는 밤늦게까지 이어졌습니다. 광장에 모여 촛불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Participants raised their voices and screamed their opposition to the war in the direction of Trump as he passed outside the Blue House following an official dinner. Rallies opposing Trump’s visit began in the daytime and continued into the night. Participants gathered and held candles.

    [김어진 / NO 트럼프 공동행동 활동가] 살인 무기를 너희 돈으로 사라는 것, 이런 손님을 환영하라고요? 무기를 휘두르고 들어오는 손님 우리가 환영할 수 있습니까?

    [김어진, ‘No Trump’ Anti-Cooperation Group] He is using our money to buy weapons that kill, and we welcome him? Can we really welcome him as he comes and wields these weapons?

    방한 직전,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경찰은 광화문광장 주변을 차벽으로 통제했습니다. 광장에서 보도 쪽으로 이동한 일부 참가자들에게는 해산 명령도 내려졌습니다.

    Just before the visit, police used a bus blockade to control the area around Gwanghwamun Square for the first time under the government of Moon Jae In. Some participants who moved from the Square to the pavement were ordered to disperse by police.

    비슷한 시각, 한미 동맹 강화를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집회도 곳곳에서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트럼프 대통령을 반겼습니다.

    At the same time, rallies welcoming President Trump were held in public by those who insist that the Korean-American alliance should be strengthened. Participants greeted the president, waving the Korean and American flags together.

    [김성태 / 인천시 계양구] 한미 동맹이나 이런 것 굉장히 바라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저렇게 위협 하고 있는데…

    [김성태, Incheon] We greatly desire a Korean-American alliance like this, especially with the threat from North Korea being as it is…

    방한이 끝나는 오늘도 찬반 집회가 계속 열리는 만큼 경찰은 서울에 최고 수준인 갑호 비상령을 내리고 돌발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Though the presidential visit to Korea finishes today, the pro and anti Trump rallies continue, with the police operating at the highest level in Seoul, preparing for unexpected situations.

    http://www.ytn.co.kr/_ln/0103_201711080308034589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