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42: Money, Money, Money – 돈, 돈, 돈

video
video Info
Comments
  • 요즘 저는 저축하는 걸 돈을 쓰는 것보다 더 좋아해요. 최신 휴대폰, 옷, 운동화 등을 가지는 것에 관심이 없어요. 또, 2-3년마다 다른 나라로 이사하기 때문에 물건을 쌓는 게 무의미한 것 같아요.

    하지만 가지고 있는 물건들은 비싼 편이에요. 예를 들면, 컴표터, 키보도, 기타 등을 살 때 제일 중요한 점은 품질이였어요. 빨리 고장이 나고 싼 물건을 사는 대신에 더 비싸더라도 품질이 좋은 물건을 살 거예요. 왜냐하면 오랫동안 쓸 수 있거든요. 그리고 악기말고는 많은 돈을 안 써요.

    대부분의 사우디에서 일하는 외국인 선생님처럼, 제가 온 주요 이유는 빚을 갚기, 여행, 연금 등을 위해 돈을 저축하는 것이예요. 저는 특히 학비 빚 때문이에요. 10년 전에 대학교를 졸업했지만 지금까지도 학비 빚을 지고 있어요!

    고작 4년 동안 여기서 일하고 싶고 다른 나라에서 정착할 거예요. 그래서 사우디를 나갈 때는 저축을 많이 해 놓았으면 좋겠어요.

    다른 나라에 비해 사우디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더 높은 월급을 벌고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지만 과소비를 하기가 너무 쉽다고 생각해요. 여기는 부자 사람이 많으니까 쇼핑을 하는 것은 취미과 같아요. 저는 물건을 충동구매하느니 차라리 사기 전에 연구를 많이 하겠어요. 자제하지 않으면 돈이 금세 떨어질 거에요.

    사우디에서 일하고 있는데도 돈을 저축하기 위해 예산을 짜요. YNAB이란 예산을 짜기 앱을 이용해요. 앱에서 비용은 범주로 나뉘고 쇼핑을 할 때마다 휴대폰으로 돈을 얼마나 썼는지 기록해요. 달 말에 저금을 볼 때 항상 만족감을 줘요. 성취감이 느껴져요.

    These days I like to save more than spend money. I am not interested in having the latest cell phones, clothes, sneakers and so on. Also, since I move to another country every 2-3 years, it seems meaningless to accumulate possessions.

    But the things I do own are expensive. For example, when I bought my computer, keyboard, guitar, etc., the most important thing was quality. Instead of buying things that are cheap but break down quickly, I bought things of a higher quality even if they were more expensive. Because they last for a long time. And apart from musical instruments, I don’t tend to spend a lot of money.

    Like most foreign teachers working in Saudi Arabia, my main reason for coming here is to save money for paying off debts, traveling, and pensions. For me, especially student debt. I graduated from university over 10 years ago, but I still owe tuition fees!

    I want to work here for four years at most and then I hope to settle in another country, so by the time I leave Saudi Arabia I want to have saved a lot.

    Compared to other countries, people working in Saudi Arabia receive higher salaries and they don’t pay any tax. But I think that makes it very easy to spend conspicuously. Since there are a lot of rich people here, shopping almost is like a hobby. I do a lot of research before buying things rather than buying on impulse. If you don’t exercise restraint, you’ll quickly run out of money.

    Even though I work in Saudi Arabia, I still make a budget to save money. I use a budgeting app called YNAB. Costs are divided into categories in the app, and each time you shop you record how much you spend on your phone. When I see the savings at the end of the month it always gives me satisfaction. I feel a sense of accomplishment.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