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I Want For Christmas… [A Translation] [한-영]

머라이어 캐리가 20년 넘도록 크리스마스 차트에 오르는 이유
Why Mariah Carey has been on the Christmas chart for 20 years

해마다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들리는 머라이어 캐리의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는 1994년 첫 발표 이후, 매년 빠짐없이 크리스마스 차트 상위에 오르고 있다.

When the Christmas season comes each year, Mariah Carey’s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reaches the top of the charts every year without fail since it was first released in 1994.

또 지난주 영국 음반 순위에는 1994년 발매 당시와 같은 2위에 오르기도 했다. 머라이어 캐리뿐만 아니라 ‘UK TOP 40’ 차트의 크리스마스송 17곡 중 15곡이 발표된 지 20년이 넘은 곡들이다.

Also in last week’s music chart it climbed to number 2, like the 1994 release. Along with Carey, 15 of the 17 Christmas songs that featured in the UK Top 40 are over 20 years old.

그나마 최신곡으로 2013년 발매된 리오나 루이스의 ‘원 모어 슬립(One More Sleep)’과 2014년 발표된 아리아나 그란데의 ‘산타 텔미(Santa Tell Me)’가 순위에 올랐다. 머라이어 캐리의 노래가 이토록 오랫동안 사랑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The most recent songs were Leona Lewis’ ‘One More Sleep’ (2013) and Ariana Grande’s ‘Santa Tell Me’ (2014). But why has Carey’s song been loved for so long?

BBC Radio 1의 진행자 그렉 제임스는 “크리스마스 시즌은 전통적인 것이 최고다”며 크리스마스 차트에 신곡이 진입하기 어려운 이유를 설명했다. 또 “우린 향수가 깃든 것을 좋아한다”며 “예전 TV 쇼를 다시 보며, 크리스마스 송을 듣는 게 관례가 됐다“고 한다.

BBC Radio 1 host Greg James said: “the Christmas season is about the best things from the past” , explaining why it’s so difficult to see a new song enter the Christmas chart. “We enjoy the nostalgia – it was customary to watch the old TV shows again and listen to Christmas songs.”

아이튠스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도 크리스마스 명곡의 ‘부활‘에 큰 역할을 했다. 그 덕분에 엘튼 존의 1974년 발매곡 ‘스텝 인투 크리스마스(Step Into Christmas)’와 크리스 리아의 1988년 발매곡 ‘드라이빙 홈 포 크리스마스(Driving Home For Christmas)’ 등은 차트 역주행을 하고 있다. 지난주 ‘UK TOP 40’에 오른 곡 중에는 1942년 발표된 크리스마스 대표곡 빙 크로스비의 ‘화이트 크리스마스(White Christmas)’와 앤디 윌리엄스의 1963년 크리스마스 앨범도 포함됐다.

iTunes and streaming services have played a large role in the ‘revival’ of Christmas songs. Because of this, Elton John’s ‘Step Into Christmas’ (1974) and Chris Rea’s ‘Driving Home For Christmas’ (1988) are in the charts. Among the songs in last week’s top 40 were the well-known 1942 Christmas song White Christmas by Bing Crosby and Andy Williams’ 1963 Christmas album.

싱어송라이터 톰 아스폴에 따르면 “이미 대부분 아이디어가 소진돼 새로운 크리스마스 곡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한다.

According to singer-songwriter Tom Aspaul, “maybe most ideas for new Christmas songs are all exhausted and it’s difficult to expect a new one”.

그는 “리오나 루이스의 원모어 스텝이 선전하는 이유는 그나마 새로운 것을 보여줬기 때문이다”며 “새로운 크리스마스 곡을 만드는 것은 마치 줄타기를 하는 것처럼 어려운 일”이다고 덧붙였다.

He added that “the reason why Leona Lewis’ One More Step was so publicised was because it showed something new. Making new Christmas songs is as difficult as walking a tightrope”.

그는 머라이어 캐리의 캐럴이 꾸준하게 사랑을 받는 이유로, 캐리 스스로가 자신의 대표곡인 사실을 인지하고 “매해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콘서트, 공연, 홍보 등을 갖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The reason that love for Mariah’s song has been so constant is that it has become recognised as the representation of Carey herself. Every Christmas season, it features in her concerts, performances, PR and so on”, he said.

https://www.bbc.com/korean/news-4246428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