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27: 한국 영화의 밤 – Korean Movie Night

2달 전에 아내가 ‘한국 영화의 밤’에 데려 가서 저를 놀라게 했어요!

12월의 수요일마다 큰 마나마에 있는 영화관에서 한국 대사관은 다른 영화를 상영했어요. 그리고 영화를 무료로 볼 수 있었어요!

많은 한국 영화 이야기가 너무 감정적인 편이기 때문에 보통 영화를 보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하지만 아내는 재미있는 영화를 선택한 것 같았어요.

‘뷰티 인사이드’는 2015년 개봉된 영화예요. 유진은 주인공 인데 아침마다 다른 신체가 된 상태로 일어나요. 남자 뿐만 아니라 여자로 바뀌었어요! 예를 들면은, 어느 날에는 잘 생긴 남자 이지만 다음 날에는 아줌마가 되고 또 다음에는 일본 대학생이 되었어요. 너무 재미있는 아이디어예요.

어느 날 유진은 좋아하는 여자를 만나게 되고, 이상하고 비밀스런 관계를 시작했어요. 영화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은 식당 안에 장면이에요. 유진과 여자는 데이트를 하러 갔는데 그 날은 유진은 초등학생 이었어요! 우유병에서 막걸리를 넣어서 많이 마시고 빨리 취해서 잠이 들었어요!

이 영화는 재미있었고 한국 대사관이 영화의 밤들을 나중에 다시 하면 좋겠어요.

Two months ago my wife surprised me by taking me to a Korean movie night!

Every Wednesday in December the Korean Embassy screened at different movie at a big cinema in Manama. And you could watch them for free!

A lot of Korean movies tend to be overly emotional so I usually don’t care much about watching them. But it seems my wife chose a great movie.

The Beauty Inside was released in 2015. The main character Woojin wakes up in a different body every morning. Not just male bodies but female ones too! For example, one day he will be a handsome man, but the next day a middle aged women, and then the next day a university school student.

One day Woojin meets a woman that he likes and they start a strange and secret relationship. My favourite scene in the movie is the one in the restaurant. Woojin and the woman are on a date but that morning he woke up as a primary school student! He puts meogalli in a milk bottle and drinks it, gets drunk very quickly and falls asleep!

The movie was great and I hope the Korean embassy has more movie nights in the future.

Diary 26: 법과 질서 – Law and Order

제 생각에는,  대부분 바레인 사람이 운전을 잘 못 해요. 너무 위험해서 여기서는 저는 운전하는 것을 참을 수가 없어요. 바레인 친구가 바레인의 운전면허 시험이 아주 쉽고 일부 사람이 면혀 없이 운전한대요…

예를 들면은, 집 근처에 좁은 일방통행 길이 많이 있고 이 길들에서 사람들이 역주행을 자주 해요. 그렇게 되면 가장 큰 차가 있는 사람은 맨날 통과할 거에요…!

사람이 컴퓨터 게임을 하는 것처럼 행동했어요.

보통 제가 교통법규를 지키는데 바레인에 올 때부터 다른 운전자들이 같은 법규를 지키지 않으면 사고를 많이 당할 것 같아요.

여기에는 교통법규를 어기면 과태료가 너무 비싸더라고요. 하지만 위반에 신경 쓰는 걸 보면 사람들이 부자인 것 같아요.

지난 달에 출근했을 때 신호를 위반한 탓에 범칙금을 내야 됐어요. 사무실에 갔을 때 방을 가득하고 사람들이 현금으로 $500, 600 범칙금을 내었어요!

과속을 하거나 음주운전을 하는 차를 새우기 위해 경찰이 고속도로 옆에서 숨어 있는데 차를 절대 안 세워요.

또 다른 문제는 바레인과 사우디 아라비아가 다리로 이어져 있다는 거에요.

왜냐하면 사우디아라비아가 바레인에비해 아주 엄격해서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술을 사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요. 그래서 주말마다 사우디 아라비아 남자는 차를 타고 바레인에 와요.

여기서는 남자들이 나이트에서 술을 많이 마시다가 너무 취한 채로 차타고 다녀요. 물론, 이렇게 교통사고가 많이 나요.

사우디아라비아에 사는 친구가 사우디 남자가 부자이니까 차 교통사고를 당하면 차를 고치느니 차라리 갓길에 망가진 차를 세워두고 새 차를 사겠대요.

바레인에서 운전하는 것의 제일 무서운 일은 아이들이 안전벨트를 거의 안 매고 부모님이 카시트에 아기를 항상 앉히지 않아요. 그래서 운전하면서 창문이나 선루프로 머리를 내밀은 아이를 자주 볼 수 있어요.

미친 것 같아요!

In my opinion most Bahrainis can’t drive well. It’s really dangerous, so I can’t stand driving here. My Bahraini friend said that the driving test is really easy and a number of people drive without a license…

For example, near my house there are a lot of narrow one way streets and people often drive the wrong way down them. When this happens, the person with the biggest car will always get through…!

People behave like they’re playing a computer game.

Usually, I obey traffic rules but since coming to Bahrain it seems that if you don’t break the road rules like all the other drivers you’ll have a lot of accidents.

I’ve found that if you disobey the traffic laws here you have to pay very expensive fines. But people seem to be rich and so they don’t care about it.

Last month, I had to pay a fine because I drove through a red light on the way to work. When I went to the office to pay, the place was rammed and people were paying $500 and $600 fines in cash!

Police hide on the side of the highways in order to catch speeding and drunk drivers but they really never stop anyone.

Another problem is that Bahrain and Saudi Arabia are connected by a road bridge.

Because Saudi Arabia is much more strict, it’s pretty much impossible to buy alcohol there, so every weekend Saudi men travel to Bahrain.

Here, they go to night clubs, drink a lot and drive around Bahrain while drunk. Of course, this causes a lot of accidents.

My friend who lives in Saudi Arabia said that since Saudi men are so rich they will leave the damaged car by the side of the road and buy a new one rather than have it fixed.

The scariest thing about driving in Bahrain is that children don’t wearbelts and parents don’t always make babies sit in car seats. So you often see children with their heads hanging out of the window or sunroof while people are driving.

It’s crazy!

You’re pretty… for a N: 치고는

N + 치고는 shows that the person is an exception to generally recognised rule, and that the speaker is surprised at this. It roughly translates as “you’re pretty… for an N”,  and is often followed by 은 편이다 (tends to be…):

외국인치고는 한국말 잘 하네요.
For a foreigner you speak Korean well.

눙구 선수치고는 그는 키가 작은 편이에요.
For a basketball player he’s a bit on the short side.

바레인에 있는 식당치고는 음식 값이 싼 것 같아요.
For a restaurant in Bahrain, the prices seem cheap.

초등학생치고는 음식을 많이 먹네요.
For a primary school student he eats a lot.

자기 나라 밖에 살아 본 적이 없는 사람치고는 한국 문화에 너무 잘 적응하는 것 같아요.
For someone who has never lived outside his own country before, he seems to be adjusting to Korean culture very well.

Without exception: 치고

N + 치고 is used to show that a characteristic of N is true in all cases. It must be supported by a double negative structure:

영국사람치고 차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어요.
(lit: Among the British, people who hate tea don’t exist)
There isn’t a Brit who doesn’t love tea.

한국인치고 김치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어요.
There isn’t a Korean that doesn’t love kimchi.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치고 나쁜사람은 없어요!
(lit: There isn’t a bad person among those who love video games)
(All) people who love video games are great!

한국인치고 싸이를 모르는 사람은 없어요.
There isn’t a Korean who hasn’t heard of Psy.

K-팝 가수치고 성형 수술을 안 받은 가수 본 적이 있어요?!
(lit: Among K-pop singers, have you ever seen singers without surgery?!)
Have you ever seen a K-Pop singer who hasn’t had plastic surgery?!

HanjaWatch: 文

文 – WRITINGS, TEXTS

文 pronounced

문법 – grammar
문장 – sentence
문고 – library, stationery shop
문맥 – context
논문 – dissertation, thesis
문화 – culture
문신[새기다] – [to have/get] a tattoo

==========================

3년 동안 한국어를 배우는데도 문법은 여전히 어려워요.
Even after 3 years of learning Korean, grammar is still difficult.

새 문법을 공부할 때마다 이 문법을 잘 외우기 위해서 [예]문장을 많이 써요.
Whenever I study new grammar, in order to remember things well I write lots of [example] sentences.

한국말로 이야기를 할 때 문맥을 이해하는 것은 아주 중요해요.
When having a conversation in Korean understanding context is very important.

논문의 진행상태가 어때요?
How’s your dissertation going?
(lit. How about the dissertation’s current state?)

“서점”이란 곳에서는 책을 살 수 있지만 “문고”는 곳에서는 공책, 펜, 지우개 등을 살 수 있어요.
At “서점” you can buy books, but at “문고” you can buy notebooks, pens, erasers and so on.

영어 선생님으로서 가장 좋은 점은 세상을 여행할 수 있고 다른 재미있는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라는 것이에요.
As an English teacher, the best thing is being able to travel around the world and experience interesting cultures.

저는 바늘이 너무 무서워서 문신을 절대 새기지 않을 거에요.
I’m too afraid of needles so I’ll never get a tattoo.

Word Wars: 삶다 vs 끓이다

Over Christmas and the New Year I’ve been doing a lot of cooking. As part of my goal to improve my kitchen vocabulary, I’ve tried to narrate what I’m doing in Korean as I go. I was making deviled eggs last week when I came across the following problem:

‘계란을 삶다’ or ‘계란을 끓이다’?

Boil means boil, right? 그럼 차이가 뭐에요?

After a quick flick through my Korean recipe books and a few dictionaries, here’s what I can work out:

  1. 삶다 means you threw out the water you cooked with
  2. 삶다 heats things through with water – they are usually immersed in it
  3. 끓이다 is not used outside of cooking OR boiling pure water (e.g. for tea, a bath)

삶다 – to boil (in hot water): 계란, 채소, 파스타, 감자, 고구마, 옥수수, 콩, 옷…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끓이다 – to ‘make’ boil: 물, 차, 커피, 국, 쌀 (밥), 죽, 우유, 오트밀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I’d (much) rather…: V + 느니 차라리

V + 느니 expresses that you would rather do one action over another; 차라리 stresses ‘rather’ and makes it more emphatic. 차라리 can be replaced with 보다 with no change in meaning.

The preferred action comes after the structure, and is usually followed by 겠다:

제주도에 가느니 차라리 부산에 가겠어요.
I’d rather go to Busan than Jeju Island.

McDonald’s에서 음식을 먹느니 차라리 집에서 음식을 준비하겠어요.
I’d rather prepare food at home than eat at McDonald’s.

제가 그 바보같은 남자를 사귀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겠어요!
I’d rather die than date that stupid guy!

바다에서 수영하느니 차라리 호텔 수영장에서 수영하겠어요.
I’d much rather swim in a hotel swimming pool than in the sea.

아내는 설거지를 하느니 차라리 전체 집을 청소를 하겠어요.
My wife would much rather clean the whole house than wash the dishes.

사우디아라비아에 사는 친구가 부자 사람이 차교통사고를 당하면 차를 고치느니 차라리 길 옆에 망가진 차를 넣고 새 차를 사겠대요.
My friend who lives in Saudi Arabia said that if rich people get into an accident, they’d rather leave the damaged car by the side of the road and buy a new car than repair the old one.